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윤정수 신용등급 드디어 회복

개그맨 윤정수씨가 드디어 5년 만에 신용등급을 회복했다고 합니다. 6월 22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서 언급되었는데요. 윤정수씨는 내년부터 자신의 명의로 신용카드도 만들고, 휴대폰도 가입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라디오 프로에서 윤정수씨는 "나는 이제 국제 통화기금에서 인정을 해줄 정도로 수준이 높아졌다"고 농담을 던졌고, 남창희씨가 무슨 말인지 묻자 "드디어 내 신용등급이 올라간다. 이제 내년부터 내 명의로 된 휴대전화를 만드는 게 용이해졌다. 신용카드도 만들 수 있다"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윤정수씨는 개그맨 최초로 파산 신청을 했으며, 과거 MBS 황금어장 -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빚이 30억원 있다'고 고백을 한 바 있는데요.



2017년 1월 27일에 방송된 SBS 미운오리새끼에서 박수홍, 윤정수, 손헌수, 배기성 등의 지인들와 나온 자리에서 박수홍은 "윤정수가 드디어 빚을 다 청산했다"며 소식을 전했었습니다. 몇년만에 30억이라는 큰돈을 다 갚다니 정말 대단합니다. 물론 연예인이라서 가능한 일이겠지만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빚을 청산한 개그맨 윤정수씨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습니다 .